지난 해, 딱 이 무렵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다녀왔다. 여행사를 다니며, 취재를 하고 기사를 쓰는 것을 업으로 삼고 있기에 항상 짧은 간격으로 자주 해외를 나가는 나에게 '여행'은 더이상 설렘따위 없는 '일'에 불과하지만, 남아공 출장만큼은 좀처럼 얻기 어려운 기회여서일까 늘 절절하게 가슴에 남아있다. 참 시간 빠르다. 벌써 4월이네, 하며 시간을 돌이켜보다가 작년의 초봄, 남아공에서의 추억을 떠올리니 괜히 마음이 벅찬다. 








똑같은 사진으로 다시 쓰는 글이지만 그 때와 지금의 마음은 전혀 다르다. 행복에 도취되어있던 귀국 직후의 여행기는 지금의 내가 봐도 부럽고 눈이 부시다. 예상은 했지만, 예상보다 더 쓰리다. 해뜨기 전 어슴푸레한 새벽을 랜드로버 짚차로 달리던 그 때, 그 시린 공기가 이젠 가물가물하기 때문일까. 









지평선 너머로 붉은 고개를 들어 세차게 대지를 뒤흔들던 태양과, 눈부신 아침 볕 속에서 고고히 산책을 즐기던 코뿔소의 묵직한 발걸음과, 새벽안개가 걷히며 속살을 드러낸 서늘한 풀잎의 촉감. 온 몸의 세포로 생명이 깨어나는 순간을 감지할 수 있었던 사파리에서의 그 아침을, 평생 그리워하며 살 것 같다. 









만져질 듯 풍만하던 하늘과 포근하기 그지없던 땅의 강렬한 대비. 먼지바람 일으키며 차를 달리더라도, 그저 상쾌하게만 느껴지는 것은 이 탁 트인 풍경 때문이었을 것이다. 닭장 같은 사무실 안에서 하루종일 몸을 웅크리고 있다보면, 이런 풍경을 떠올리는 것 만으로도 눈물이 날 것 같은 기분이 들 때가 있다. 












남아공 여행 일정 전체를 몇 번을 돌이켜봐도, 역시 나는 '사파리'가 가장 좋았다. 사자 무리를 만나거나, 표범의 발자국을 쫓는 것과 같이 어디서도 쉽게 할 수 없는 값진 경험을 할 수 있었으니까. 사파리의 품에서 잠들고 일어나던 그 3일은, 내 인생을 통틀어 '살아있음'을 가장 강렬히 실감했던 시간이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고. 








남아공을 여행하기에 3-4월이 가장 좋다고 했다. 오히려 여름이면 수풀이 너무 무성하여 그림자에 동물들 모습이 가려지기 때문. 막 겨울을 지나 약동하기 시작하는 사파리의 숨결이 궁금하다면 이렇게 초봄 무렵에 찾는 것이 좋다고. 확실히 내가 여행했던 이 시기는 여행 내내 찬란하도록 맑은 나날만 이어졌다. 그 무엇하나 흠 잡을 수 없던, 완벽한 여행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로지나 Rosinh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념이 2013.04.04 15: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아~ 또봐도 또 멋지네요~ ㅠ.ㅠ

  2. 反지루 2013.04.04 16: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은 다시 봐도 멋지고, 그때의 반짝임과 다른 은은하고 차분한 로지나님의 글도 좋습니다.

  3. moreworld™ 2013.04.04 18: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이지 달려가고 싶은 곳이네요. 공존이 가능하기에 더 아름다워 보이는 것이겠죠? 가슴이 마구마구 뛰네요. ^^

  4. sunnie 2013.04.08 1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 사진이 "살아있어요!" 로지나님도, 사진도 (웃음)
    디즈니월드에서따위의 사파리랑은 비교하는거 자체가 죄송할따름-
    아프리카라면 질색팔색하고 싫었는데 왠지 아프리카를 여행지리스트에 넣고싶어질만큼의 멋진 여행기네요 :D

    • 로지나 Rosinha 2013.04.08 1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럼요.. 인위적인 사파리랑은 비교가 안되죠!
      아무렴 아프리카 최대의 야생동물 서식지니까요~ ㅎㅎ
      사파리 + 케이프타운이 제가 다녀온 남아공의 전부긴 하지만, 저는 인생 최고의 여행이었다 자부합니다 헤헤.

  5. +요롱이+ 2013.04.09 2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6. 그린 데이 2013.04.12 23: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행이 더이상의 설렘따위는 없는 일에 불과하다는 글귀를 읽으며
    왜 제 가슴이 아려오는지... ㅠㅠ
    진정 일이되면 좋아하고 갈망하던 모든 것이 다 일로만 보이는 건지...
    하지만 그럼에도 남아공 여행은 무엇하나 흠잡을 데 없는 완벽한 여행이었다는 결론에 왠지모를 안도감을 느끼며. 사진을 보니 저도 전엔 느끼지 못했던 포근한 바람을 껴안는 기분이랄까~
    좋네요. ^^

    • 로지나 Rosinha 2013.04.29 14: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하 느린 답글 ㅎㅎ;
      이제 일이 아닌 여행을 통해 진짜 '설렘'을 되찾아 보고자 합니다!
      그래서 어젠 만남 뒤에 요래조래 고민을 거듭하여 블로그의 향방도 대략 그려보았더랬지요.
      미서부에서 아프리카 버금가는 감동과 즐거움 느끼고 돌아오시길 바라며 +_+

  7. 토종감자 2013.04.15 1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아아우!
    남아공 다녀오셨군요. 진짜 멋지다. @_@
    어릴 때 부터 제 신혼여행은 꼭 아프리카에서 사파리 하는것이었는데, 결국 소원 못이뤘다는. ㅎㅎ
    살짝 빛이 들이치는 코뿔소 사진, 벽에 걸어두고 싶네요.

    여행이 '일'일때는 설레이지 않지만, 한번쯤은 휴가때 큰맘먹고(진짜 큰맘먹어야하지만) 카메라를 두고 여행만을 위한 여행을 떠나보세요. 저도 두번 정도 그렇게 간 적이 있는데, 몇년 지나면 기억나는 장면은 그다지 없지만 늘 '참 좋았었다'라는 것만 남더라고요. 저에게는 뉴질랜드가 그런 곳. 어딜 갔었는지 조차 잘 기억이 안나지만 머릿속에는 낙원으로 남아있답니다. ㅎㅎ

    • 로지나 Rosinha 2013.04.29 14: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정말 공감되는 말씀이에요. 여행만을 위한 여행... 떠나본지가 너무 오래되어 기억도 아득하네요 ㅠㅠ
      여행의 즐거움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여행하면 그저 일만 연상되는 작금의 상황이 가슴 아프기 그지없단;;
      뉴질랜드!
      뉴질랜드는 저에게 반지의 제왕 영화촬영지로서, 언젠가 꼭 도전해보고 싶은 여행지 중 하나입죠. :D
      토종감자 님이 그리 말씀 해주시니, 낙원찾아 떠나봐야겠단 생각이 드네요 ㅎㅎ (대체 언제..)

  8. 신난제이유 2013.04.15 23: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로지나님의 많은 글 중에서도..저도 이 사파리가 특히 기억에 남아요.
    쉽게 갈 수 없는 곳이기도하고, 동물을 좋아하는 저한테는 저렇게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것 또한 부럽기도 했구요.
    그나저나 글 한 줄 한 줄이 그냥 온 몸에 흡수되는 기분이네요.

    • 로지나 Rosinha 2013.04.29 14: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파리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중 하나는, 동물들과 자연의 모습이기도 했지만
      스위스(스웨덴이었던가..) 노부부가 두 손 꼭 잡고 짚차에서 사자를 보며 행복해하던 모습이었죠.
      블로그에서도 쓴 것 같은데, 사파리에서만 몇 주를 머물면서도 하루하루가 새롭고 즐겁다며
      소녀같은 미소로 웃고 계시던 할머니... 그게 저의 미래 모습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9. 모아디 2013.04.18 18: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때보다 더 뛰어난 사진실력..
    역시 세월은 그냥 지나가는게 아니군요.
    사진기도 더 좋아진거 같구요 ^^
    칼광고 보면 멋질거라는 생각 들면서도 저길 언제가나.. 싶기도 하고 그러네요.

    • 로지나 Rosinha 2013.04.24 16: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하; 뛰어나긴요. 아프리카 사진은 전부 아프리카가 찍어준 것입니다. (요러고...)
      제 사진 실력은 항상 똑같은데, 아프리카가 멋진 탓이죠. :D
      먼 곳이에요, 정말. 그래도 항상 다시 가고 싶은...

  10. SAS 2013.04.28 2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프리카의 위대함은 사람이 본능적으로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맨날 디지털 신호로 흘러나오는 자연이 어쩌구 생명이 어쩌구 하는거
    전부 의미없다고 생각해요. 직접 가서 보면 설명따윈 필요 없죠. ^^

    전 사하라 사막에서도 그런걸 느꼈으니, 쉽지 않는 길이지만 슬며시 추천해 드립니다. ^^;

    • 로지나 Rosinha 2013.04.29 14: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하라 사막...! 여행 단수가 낮은 저에게는 다소 도전하기 어려운 지역이긴 하지만 ㅎㅎ
      꼭 사하라가 아니더라도 사막에서의 밤은 죽기 전에 한번쯤 경험해보고 싶단 생각이에요.
      그렇게 하늘에 별이 많다지요...? 은하수도 보인다고들 하고.
      세상이 끝난 것 같은 적막감 속에서 그렇게 별만 바라보고 있다보면 뭔가 알을 깨는 것 같은 기분이 들 것 같은...
      그저 로망이긴 하지만, 언젠가 행동으로 옮겨보겠습니다. 후후.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