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여행 / 케이프타운 야경 / 시그널 힐






케이프타운, 이 낭만도시의 야경을 제대로 즐기기 위한 추천장소는 단연코 '시그널 힐(Signal Hills)'일 것이다.
우리는 남아공 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밤, 이곳에 올라 빛나는 케이프타운을 굽어보기로 했다.

워터프론트, 롱 스트리트, 캠스 베이같은 번화가에서 시끌벅적 맥주를 마시는 것도 좋을테지만
남아공을 떠나기 직전, 이 아쉬움과 고마움을 제대로 가슴에 새겨두려면 '지상에 내린 별'과 같은
도시 야경을 바라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으니까. :)










시그널 힐은 트래킹이 불가능하므로 차량으로만 이동할 수 있고,
석양 명소로서 유명한 곳이기에, 해 질 무렵이면 항상 사람이 북적북적.
인적이 드물지않아 치안은 걱정하지 않아도 좋지만 가로등이 전혀 없는 언덕이기에 밤에는 운전에 주의해야 한다. 

우리가 올랐을 땐 이미 자리를 잡고 석양 피크닉을 즐기는 가족과 연인을 다수 볼 수 있었다. :)










아직 해가 지기 전, 늦은 오후의 빛이 은은한 케이프타운 시내를 사진으로 남겨본다.
'미니어쳐' 기능으로 찍으니 알록달록한 케이프타운 시내가 정말 장난감처럼 느껴진다.
* 사용한 카메라는 캐논 sx40hs의 미니어쳐 기능










웨일 스트리트의 보캅(Bokaap) 마을이 바로 아래에 내려다보인다.
원래 노예로서 강제이주 되었던 사람들이 모여살던 마을이었으나
인종차별로부터 해방되면서 그 기쁨을 표현하기 위해 알록달록한 색으로 벽을 칠했다고.











아픈 역사의 상처와 동시에 희망을 담고 있는 이 색채가
바로 케이프타운을 대변하는 것만 같아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












점점 어두워지고, 하나 둘 씩 점등이 시작된다.












정확히 뭘 찍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면서 그저 놓치고 싶지 않다는 마음에
셔터만 부지런히 눌러댔던 기억이 난다. 입으로는 계속 '아쉽다'를 연발하면서.

나는 6박 9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남아공을 여행하면서,
다시 한 번 진정한 '여행'의 즐거움을 상기할 수 있었다.

많이 배우고, 느끼고, 깨닫고 돌아가는 시간이었다.
이 순간이 얼마나 그리울지, 벌써부터 걱정이 된다. 










사실 나는 도시의 야경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인공적인 빛에서 어떤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것인지, 이해가 잘 되지 않았기 때문.
지금까지는 '한 번쯤 봐둬야지' 하는 의무감이었거나, 정신없고 현란한 네온불빛에 도취되고 싶어서였는데 
 케이프타운에서 처음으로 야경을 보며 사랑스럽다는 생각을 했다. 절대 잊지 않겠노라는 다짐과 함께.










케이프타운의 야경은 결코 화려하지도 않고, 정신을 쏙 빼놓지도 않지만
이 도시를 사랑하게 된 나를 더욱 가슴 절절하게 만드는 향수가 있었다.
아마 금가루를 뿌려놓은 듯, 노란 불빛 일색인 거리 때문일지도 모른다.









케이프타운은 대부분 백열전구를 사용하기 때문에 '골드 파우더'라는 별명을 가진 야경을 보여주는데,
이 소박한 불빛들이 밤 바다, 밤 하늘과 어우러져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하늘로 쏘아올리는 레이져 빔도, 눈길을 잡아끄는 번쩍거리는 간판도 없지만
그 어떤 야경보다도 로맨틱하고 감성적이며 진정성이 와닿는달까.

 









끝없이 출렁이는 금빛 물결이 이 도시를 아프리카에서 가장 밝게 빛나는 보석으로 만들어 준 것이다.










줌을 당기지 않고 눈으로 바라본다면 시그널 힐에서의 케이프타운 야경은 이런 느낌.
한 때는 금광으로 사람들을 유혹했던 이 도시가, 지금은 금빛 야경으로 나를 유혹하고 있는 셈. :)










지금, 시그널 힐의 쌀쌀한 밤 바람을 다시 떠올려본다.
사진으로 미처 다 담지 못했던 케이프타운을 되새겨본다.
하지 못했던 말이 있진 않은지 지금까지의 여행기를 살펴본다.

조금 유난스럽게, 오랫동안 이어온 나의 남아프리카 공화국 여행기가 누군가에게 자극이 될 수 있다면
내가 사랑에 빠진 것처럼, 아프리카와 사랑에 빠질 것을 예감해주는 누군가가 있다면
그 사람에게 나의 이 특별했던 여행과, 감상과, 행복했던 마음을 모두 바치고 싶다.

하지만 분명 차마 다 꺼내지 못하고 남겨둔 무언가가 있을 것이다.
손가락 끝에서 간질간질 일렁이지만, 결국 말로 환원되지 못한 내 감상들이.
언젠가 또 다른 글이나 사진에서 또 다른 형태로 모습이 나타나기를. :)



나는 마음 한 조각을 아프리카에 떼어놓고왔다.
언젠가, 그 조각을 찾으러 다시 20시간의 비행에 몸을 싣길 고대하며
남아프리카공 공화국 여행기를 여기서 잠시 쉬어본다.







케이프타운의 밤, 금빛 파우더를 뿌려놓은 듯 @ 시그널힐 - END
[글/사진] 로지나 :: 캐논 sx40h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로지나 Rosinh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념이 2012.05.29 11: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아~ 케이프타운의 밤...정말 아름답네요~ ㅎㅎ

  2. 쌩쌩라인 2012.05.29 11: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케이프타운~! 아름다운 곳이군요. 제게 있어 아프리카 여행은 이집트 한곳만 다녀왔을뿐이네요. 많은 사람들이 남아프리가 공화국의 수도로 알고 있는곳이기도 한 케이프타운. 지금은 요하네스버그로 많이 알고 계시겠죠. 여행이란 단어는 자유로움과 새로운 장소를 상상하게 하는 설레임이 항상 함께하는 아름다운 단어인것 같습니다.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호! 이집트를 다녀오셨다니 그것도 멋지네요- :)
      쌩쌩님의 이집트 이야기도 궁금한걸요? 블로그 놀러가면 볼 수 있나요? 후후!
      아프리카 정말 최고에요 .. 저도 사랑에 빠져버렸단!

  3. cottonstick 2012.05.29 15: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니어쳐기능 활용 사진이 전 돋보이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4. WESTWOOD Korea 2012.05.29 17: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우! 사진이 너무 멋집니다.
    풍경도 풍경이지만 사진도 일품인듯.
    미니어쳐 기능으로 찍은 사진들,
    너무 아기자기하고 귀여워요. 모형 집들 같다는.
    야경도 정말 멋지네요.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눈이 즐거웠네요.

  5. kiara 2012.05.29 18: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경이 너무 예뻐요..!! ㅋㅋ 막빨주노초파남보 이런 색깔 없이 금빛으로 통일 되서 더 이쁜거같아요!! 진짜 지상의 별!! 미니어쳐 집들 색깔에 인종차별이라는 무거운 의미가 담겨있는줄 몰랐네요 ㅠㅠ..! 많은거 배우고 가요 로지나님 >.<ㅋㅋ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머낫 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남아공은 빛 만큼이나 그림자도 많은 나라여서 알면 알수록 느끼는 바가 클 것 같아요~
      다음에 다시 가게 된다면 그림자도 제대로 돌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 ^^;

  6. PA.로니 2012.05.29 19: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엄청난 빛들이네요...
    근데 사진 보다는 조형물들이 더 신기하다는
    저렇게 디테일하게 만들다니 ㅎ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앗? 오해가 있으신듯 ... 조형물이 아니라 실제 풍경 사진이에요 (ㅎㅎ)
      미니어쳐기능으로 조형물처럼 보이는 것 뿐이랍니다 ~

  7. Laches 2012.05.30 01: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디어 끝인가요..아쉽네요.
    로지나님 덕분에 간접체험이나마 실컷 했네요 ㅎㅎ
    여행만 다녀오시면 매번 향수병에 걸리시는 로지나님.
    고향이 도대체 몇군데나 되시는건가요~~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아직도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 번외편으로 남겨두고 본편은 이렇게 마무리 지어봤습니다. 후후;
      아프리카 이야기 재밌으셨나요? (^^)
      제 고향은 .. 지구 .. !!

  8. 신난제이유 2012.05.30 06: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니어쳐 효과로 찍으니 정말 장난감 세상 같네요 :-) 다음엔 저도.. ^^
    해방의 기쁨을 표현하면서 색색깔로 벽을 칠했다는 말이 뭔가 뭉클~합니다.
    상처와 함께 희망을 가지고 있다는 표현이 참 좋아요!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남아공은 정말 아름다운 풍경만큼, 미래가 기대되는 나라에요 :)
      앞으로 상처가 잘 아물길 바라면서 훗날 다시 한 번 찾아보고 싶네요!

  9. 로렌과오뚜막 2012.05.30 07: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치어쳐 느낌의 사진들..
    꼭 장난감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듯한 모습이 드네요^^

  10. SAS 2012.05.30 13: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프리카의 석양은 한층 더 멋지군요.
    비행기값이 너무 들어서 자주자주 갈 수 없다는게 아쉬운 곳입니다. ^^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러게말이에요 ㅠ_ㅠ 멀기도 멀고 비싸기도 비싸서; 자주 못간다는게 아쉽죠 ...
      아프리카 열병은 이제 가라앉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마음이 울렁울렁 ~ 다시 가고 싶어요 :)

  11. 反지루 2012.06.01 17: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미 사랑에 빠진 시선이기에, 그 무엇이라도 아름다워보였었나봐요. 그런 로지나님의 마음이 전해져와서인지 석양도, 야경도 그저 아름답기만 하네요.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반지루님도 분명 남아공 가시거든 제가 느낀 애틋함 이상을 느끼실듯!
      여행을 사랑하시는 반지루님이시니 언젠가 꼭 한 번 질러보세요! :D 후후

  12. 찡☆ 2012.06.02 15: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보다 상당히 화려한 밤거리 풍경이네요'-'

    • 로지나 Rosinha 2012.06.03 22: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홍콩이나 상해처럼 레이져빔을 쏘아올리는 것도 아니고 네온사인이 화려한 것도 아니라서
      사실 야경 자체는 소박한 편인데도 ... 노란 불빛 때문인지, 아기자기한 건물 때문인지
      더 운치가 있고 보석같다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

  13. 금작가 2012.06.02 22: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모형집인줄 알았어요~^^ 미니어처 기능이군요. 이뻐요^^

  14. wigrang 2012.06.20 1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케이프타운은 밤조차도 아름답네요...

  15. 이름이동기 2012.06.20 17: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니어쳐효과 때문인지 더 낭만적이네요 ^^

    • 로지나 Rosinha 2012.06.21 09: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
      아트필터 귀찮아서 잘 안쓰는데 미니어쳐효과 만큼은 귀여워서 자주 애용하고 있어요!

  16. amuse 2012.07.06 22: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모형인 줄 알았는데 카메라의 미니어쳐 기능때문이었군요;;ㅋㅋ
    아프리카에서 저런 화려한 야경이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당 ^^